카마그라에 대한 스트레스를 멈춰야하는 20가지 이유

국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에서 국내 제약기업들이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특별히 주목할만한 것은 한미약품과 종근당이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와 시알리스를 한참 앞서고 있다는 점이다.

의약품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의 말을 인용하면 작년 주요 발기부전치료제 의약품의 전년 대비 수입액은 흔히 하향했다. 특출나게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들의 수입이 급감한 것이 눈에 띈다. 반면 국내 제약사들의 복제의약품(제네릭)들의 경우 전년 대비 매출액이 불어나거나 감소폭이 작았다.

지난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매출액 1위는 실데나필 성분의 한미약품 ‘팔팔’이 차지했다. 지난해 대비 매출액이 5.7% 가량 감소했지만 유일하게 수입액 400억 원을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1위 자리를 지켰다. 오리지널 의약품인 ‘비아그라’는 수입이 12.5% 감소한 87억 원으로 3위에 그쳤다. 수입 10억 원 이상을 기록한 상위 발기부전치료제 중 실데나필 성분은 팔팔과 비아그라뿐이었다.

이밖에 상위 품목들은 ‘시알리스’의 타다라필 성분 품목들과 국내 개발 신약들이 차지했다. 시알리스 계열로는 종근당의 ‘센돔’이 카마그라 지난해 대비 1.2% 감소한 106억 원으로 전체 발기부전치료제 품목 중 2위에 올랐다. http://edition.cnn.com/search/?text=카마그라 한미약품의 ‘구구’는 72억 원으로 지난해 보다 12.5% 증가하며 ‘센돔’을 바짝 직후쫓고 있다.

image

오리지널 품목인 한국릴리의 ‘시알리스’는 작년 대비 4.9% 감소한 62억 원으로 5위에 그쳤다. 한미약품과 종근당에 이어 대웅제약과 한국콜마까지 수입 격차를 점차 좁혀오고 있어 입지가 위태롭다. 대웅제약의 ‘타오르’는 47억 원, 한국콜마의 ‘카마라필’은 37억 원으로 각각 8위와 9위에 증가했다.

또 국내 제약기업들이 자체 개발한 발기부전치료제도 상위권에 포진하며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6위에 오른 동아에스티의 자이데나(성분명 유데나필)은 작년 5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산 신약 10호로 허가 받은 ‘자이데나’는 근래에 혈관성 치매 적응증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SK케미칼이 개발한 ‘엠빅스S’는 자체 개발한 ‘엠빅스(성분명 미로데나필)’ 정제를 구강용해 필름 제형으로 개선어떤 제품으로 52억 원, 7위를 기록했다.

치료가 요구되는 전문의약품 시장에서 제네릭이 오리지널 의약품 수입을 능가하는 일은 매우 드물다. 항암제나 만성질병 치료제만 해도 제네릭이 오리지널 의약품 매출에 한참 잠시 뒤처진다. 이는 같은 성분과 효능일지라도 오리지널 의약품에 대한 의료진과 병자들의 신뢰도와 충성도가 높기 때문이다. 반면 국내 제약기업들이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를 넘어설 수 있었던 배경에는 마케팅과 가격 경쟁력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지인은 “발기부전치료제는 오리지널 대비 제네릭 가격이 훨씬 저렴하고 부작용 걱정이 적어 제네릭을 더 좋아하는 경향이 있다”며 “또 국내 제약기업들의 우수한 영업‧마케팅 자신만의 지식와 전략에 오리지널 의약품이 밀려난 것”이라고 분석했다.